대구테크노파크 정책기획단

  • 정보광장
  • 정부정책동향

정부정책동향글로벌, 개방, 창조, 융합 시대의 지역산업 발전을 선도합니다.

[국토교통부] 해외건설 기술정보 대폭 확대…중소기업 해외진출 돕는다
작성자 정형태 등록일 2018.04.30 13:47:33 조회수 151
첨부파일

180501(조간) 해외건설 기술정보 대폭 확대_중소기업 해외진출 돕는다(기술정책과).hwp (208 kb)


국토교통부(장관 김현미)는 건설엔지니어링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‘해외건설엔지니어링 정보시스템’을 확대·개편해 5월 1일부터 9개 거점국가 11,000여 건의 정보를 제공한다.



해외건설엔지니어링 정보시스템(OVICE)*은 해외 진출 대상 국가에 대한 정보 수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나라 중소·중견 건설엔지니어링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'14년부터 연구개발(R&D) 사업으로 추진 중인 정보제공 시스템이다.


* OVICE : Overseas Information System for Construction Engineering



기존 해외건설협회,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(KOTRA) 등에서는 주로 대기업 중심의 건설공사 및 플랜트 수주 지원을 위한 공사 발주 정보, 건설시장 동향, 건설 통계 등의 정보를 제공해왔다.



해외건설엔지니어링 정보시스템은 설계, 감리 등 건설엔지니어링 사업의 수주와 업무 수행 지원을 위해 해외진출 대상 국가의 법과 제도, 인허가, 입찰·계약, 설계, 사업 관리(자재, 장비, 노무, 재무, 세금, 품질, 환경, 이의 제기 등) 등 기술정보 및 실제 사례를 누리집( http://www.ovice.or.kr)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.



그러나 그동안 정보제공 국가가 동남아시아 국가에 집중되어 있었고, 정보량도 부족했으나, 이번 확대·개편을 통해 정보제공 지역과 정보량을 확대하는 등 상당한 개선이 이루어졌다.



이번 확대·개편 주요 내용을 보면 다음과 같다.


① (거점국가 확대) 종전 동남아시아 중심의 6개 거점국가(베트남, 인도네시아, 필리핀, 방글라데시, 미얀마, 페루) 약 6,000여 건의 정보를 제공했으나, 중동, 아프리카, 북미의 3개 거점국가(터키, 케냐, 미국)를 추가하고 약 5,000여 건의 정보를 추가로 제공하는 등 대상 국가와 정보량을 대폭 확대했다.


② (정보콘텐츠 보완) 9개 거점국가에 대해 종합안내서인 ‘해외진출 가이드북‘을 제공하고 사업 관리 양식, 건설실무영어, 계약관리와 관련해 자주 하는 질문(FAQ) 등 실무자에게 유용한 자료를 대폭 보완했다.

 

③ (편의성 향상) 사업 단계별로(기획, 입찰, 계약, 사업 수행 및 종료) 필요한 정보를 거점국가별로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하였으며,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등 국·내외 유관기관* 정보를 해외건설엔지니어링 정보시스템을 통해 종합적으로 제공하여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검색·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.


*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(해외시장뉴스), 환경산업기술원(해외환경통합정보시스템), 세계은행(World Bank), 아시아개발은행(Asian Development Bank) 등


국토교통부 관계자는 “이번 해외건설엔지니어링 정보시스템(OVICE) 확대·개편을 통해 해외정보 수집·활용이 취약한 중소·중견 건설엔지니어링 기업의 해외 건설시장 진출에 큰 도움이 예상된다.”라며, “올해 말까지 스리랑카 등 3개 거점국가를 추가*하고, 업계 의견수렴 등을 통해 부족한 내용을 보완하는 등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.”라고 밝혔다.


* 스리랑카, 캄보디아, 우즈베키스탄



다음글 [과학기술정보통신부] ‘2018년 IoT 해외 로드쇼’ 개최
이전글 [중소벤처기업부] 중기부, 산하 공공기관과 청년 일자리·창업 총력..
 목록